FANDOM


캐릭터 개요Edit

이름 로랭드 그레고리
종족 하프 엘프(프로티안/가노리드)
출신 제이컨트
성별 남성
나이 23세(대륙력 677년 4월 기준)
생일 12월 24일
신장 183cm
체중 77kg
인상도

+6

6기 22화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하프 엘프 포수 캐릭터. 

제이컨트의 왕립 포병대 출신으로서, 훈련소에서 훈련병들을 가르치던 교관 출신이다. 젊은 나이에 장교의 자리는 물론, 후대를 양성할 자격을 얻을 정도로 신뢰를 얻던 실력파 군인으로 그 실력과 충성심을 인정받아 국가에서 훈장을 하사할 정도로 주목받던 인재였다.

하지만 그가 교관으로 자리잡고 있던 포병 훈련대의 실사격 훈련교육 도중 일부 훈련생들이 그의 지시를 무시한 채 장약을 태양빛에 노출시키게 되었다. 그 결과 과도하게 열을 받은 장약이 포 안쪽에서 너무 빨리 터져버렸고, 실사격 훈련용으로 사용하고 있던 대인유탄이 발사되기도 전에 포 안쪽에서 터지는 사고가 발생하게 되었다.

이 사고로 훈련생 한명이 그 자리에서 죽어버렸고 근처의 훈련생 4명이 중상을 입게 되었다. 부대 안에서는 이 사고에 대한 책임을 누가 지느냐 혼란스러운 상황이었고, 로랭드는 서로가 서로에게 책임을 전가하기 급급한 부대의 상황에 진절머리가 나서 모든것을 자신이 책임진다고 말한 채 옷을 벗고 군대를 나오게된다.

이후 먹고 살 길을 찾기 위해 용병업에 뛰어들었지만 마땅히 좋은 일을 찾지 못하고 케이오스로 내려오게 된다. 이때 고블린들의 함정에 걸려버린 나루카제 츠카사를 구해주는 것으로 로즈베인과 인연이 생겨 그대로 용병단에 들어오게 되었다.

직업 및 평가Edit

주 직업 포수
보조 직업 저격수
보조 직업 감시자

사수, 사수, 사수로 점철된 직업 선택. 사수 직업 자체가 선택 집중이 아니면 풀어가기 어려운 직업임을 감안했을 때 무리없는 선택으로 볼 수 있다. 포수는 동 레벨 가장 강력한 물리 무장으로 꼽히는 포를 주축으로 삼는 전문 직업, 여기에 저격수를 더해 사거리, 관통력, 치명타를 보충. 마지막 선택인 감시자는 은신 사용자를 저지하는 좋은 지원형 직업이다.

기본 구성에서 나올 수 있는 결론은 직사포 화력, 적절한 강화를 받으면 적 유닛이 한 턴에 하나씩 지워지는 것은 일도 아니다.

사실 공격의 시작을 여는 주 공격수보다는 파티의 위협이 되는 요소를 한 두 발 이내에 침묵시키는 소방수 역할이 적합하다. 수비적인 면으론 어떤 투자도 없는 공세지향적 능력치를 가지고 있어 든든한 탱커 없이 움직이기엔 위험한 몸. 무기의 대응사격 폭이 떨어지는 것도 단점으로 꼽힐 수 있다.

좋은 파트너의 기준은 두 가지, 자신을 즉각 강화시켜 줄 수 있는 보조기를 가질 것. 그리고 단단할 것. 개인의 생존성은 일반 보병에게 물려도 치명적인 피해를 입을 만큼 약하다. 짝패를 기용할 때는 최소한 탱커 성향이 있는 전사직 캐릭터를 선택하는 것을 추천. 기동성을 높일 목적으로 다른 사수들과 조합을 할 경우엔 무슨 일이 있어도 전열을 벗어나지 않을 것을 명심하자.

지원관계Edit

""

명대사Edit

"당신은 무언가 사정이 있어서 여장을 하고 다니는 것입니까?" - 22화, 나루카제 츠카사의 성 정체성을 깨달았을 때

기타Edit

  • 이름의 마지막 글자가 '드'이기 때문에 간혹 귀족로랭 드 그레고리으로 오해받곤 한다. 그러나 그의 출신은 조금 부유한 평민 집안일 뿐 귀족 집안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