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캐릭터 개요Edit

이름 미네 엘라스
종족 인간(쥬티안)
출신 디카르도
성별 여성
나이 22세(대륙력 677년 4월 기준)
생일 4월 11일
신장 162cm
체중 52kg
사이즈 B72-W52-H78
인상도 +5

6기 2223화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미르미돈 여장부.

과거, 수습 병사 무리에서 낙오하여 몇 년 동안 짐승과 괴물을 닥치는대로 사냥하는 야생의 삶을 보냈다. 그러다 간신히 무리에 복귀할 수 있었으나 오랜 기간 야생의 습성이 몸에 밴 탓에 미르미돈 병사로서 부적절하다는 냉대 어린 시선을 받는다. 하지만 미네 본인의 뼈를 깎는 노력과 실전이나 다름 없는 야생에서의 경험 끝에 다시 수습 병사가 된다.

23화에서 국경을 습격한 바이르센군에게 고용된 5인의 미르미돈 중 하나로 등장. 이번 전투에서 승리하면 어엿한 미르미돈 병사로 진급할 수 있었으나 너무도 섣불리 초소에 파고들어 교본대로 마법사 및 사수를 처치하려고 하나 실패. 동료들 또한 로즈베인 용병단의 분전 끝에 무너진다.

이후 아군이 모든 감시탑을 탈환한 순간, 하이파피스트 돌격대장 불도슨과 미르미돈 분대장 오벤이 병력을 이끌고 증원. 오벤은 작전에 실패했음에도 숨이 붙어있던 미네를 처분하고자 죽음의 표적을 통해 무기투척을 사용하지만, 츠카사가 대신방어해준 덕분에 미네는 살아남을 수 있었다.

전투 종료 후 리우 웬의 술 섞은 회복 물약을 마시고 정신을 차린 미네는 전사이면서 임무에 실패한 자신은 죽는 게 당연하다며 죽음을 청한다. 하지만 로즈베인에서 그 청을 들어줄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분위기에 휩쓸려 로즈베인 여성진 전원과 간이 목욕시설에서 목욕을 하게 된다.

포로의 신분임에도 무기를 뺏기는커녕 같이 목욕까지 하는 무방비하고 허술한 로즈베인에 대 혼란 중. 그러면서도 욕탕을 엿보러 온 조르주를 함께 공격하는 등 조금씩 로즈베인에 물드는 모습이 보인다.

직업 및 평가Edit

주 직업 미르미돈
보조 직업 무사
보조 직업 사냥꾼

전용 직업 미르미돈의 보유자로서 검과 쇠뇌를 자유자재로 다루는 캐릭터의 성향상 근접 계열의 무사와 원거리 계열의 사냥꾼을 보조 직업으로 삼았다.

사실 능력치만 봤을 땐 오히려 쇠뇌를 드는 편이 적에게 더욱 피해를 줄 수 있지만, 명중 수치가 상당히 높은데다 사격력과 달리 상대적으로 이로운 효과를 받기 쉬운 근접 공격 쪽이 더욱 장래성이 돋보인다. 당장 전투의 달인을 받은 뒤 숨통끊기를 사용하면 일반 사격으로 하는 숨통끊기보다 위력이 더 나온다. 게다가 파티의 리더인 츠카사가 걸어주는 버프를 생각하면, 애매한 사격력보다는 공격력에 투자하는 쪽이 효율이 좋다본인의 기본 공격력이 낮은 건 어쩔 수 없다.

아쉬운 점은 스스로 상태이상을 걸 방법이 전무하기에 무자비를 이용한 공격력, 관통력 증가 효과를 볼 수 없다는 부분. 그렇다고 상대가 상태이상을 걸어줄 때까지 맞고 버틸 만큼 맷집이 되는 캐릭터도 아닌지라, 미네가 스스로 무자비의 효과를 보기는 힘들 것이다츠카사가 자루 없는 검을 양도한다면 어떨까!.

메인 캐릭터로서 사용하기보단 짝패로서 다른 전사 직업군 혹은 도둑 직업군과 조합해 사용하는 편이 효율적. 특히 츠카사의 짝패로 기용될 경우 무자비를 공유해줄 수 있는데다 공격력과 사격력을 동시에 강화하는 축복을 받을 수 있어 효율이 가장 높다. 그 밖의 캐릭터와의 조합은 전부 어딘가 구멍이 나있는, 혹은 미네 자신의 특징을 거의 살릴 수 없는 아쉬운 조합들 뿐.

지원관계Edit

""

명대사Edit

"미네, 교전 개시." - 23화, 전투 시작 시

"...시끄러워! 미네, 교전한다!" - 23화, 로즈베인에게 포위된 상황에서

"(나는... 지켜진 건가... 아니, 버려진... 건가...)" - 24화, 오벤으로부터 처분당한 뒤

"(이상해, 이상하다고... ...나는 적측 포로인데.... 내가 이렇게 자유롭게 무기를 써도 되는 건가?)" - 24화, 여탕에서 조르주를 섬멸하면서

기타Edit

  • 원래 오토에서 이자크를 염두에 두고 만든 NPC였으나 플래그는 츠카사가 꽂아버렸다는NTR 불편한 진실. 게다가 짝패로서의 조합도 츠카사 쪽이 매우많이조금 더 우수하다는 불편한 진실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