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델커Edit

(작성 예정입니다.)

라네르크, 검은 장미의 마녀Edit

한 여자아이가 있었다. 그녀는 걷고 말할 무렵부터 특수한 힘을 가지고 있었고, 그것이 곧 그녀의 운명을 비극으로 물들였다.

라네르크는 무의식적으로 남들에게 환상을 보여주는 능력을 지니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가 보여주는 환상은 언제나 무섭고 불쾌하기 짝이 없었다. 그녀는 마녀라고 불리었다. 마을 사람들은 물론, 가족마저 그녀를 멀리했다. 골방에 갇혀 친구도, 장난감도 없이 홀로 지내는 라네르크의 유년기는 외로웠다.

라네르크의 가족은 수시로 이사를 했다. 그리고 어떻게든 딸의 존재를 숨기려 애를 썼지만, 번번이 들키는 바람에 또다시 이사를 하는 악순환이 반복되었다.

라네르크가 아름답게 자란 17세 무렵, 그녀는 가족들을 잃었다. 바이르센의 여자로서 홀로 살아간다는 것은 정말로 가혹한 일이다. 이 시절의 그녀가 안 해본 일이라고는 손꼽힐 정도였다. 그녀가 마지막으로 했던 일은 험한 전장 속을 누비는 용병들의 시중을 드는 것이었다. 하지만 여기서도 그녀의 능력이 발목을 죄어왔다. 예전에 그랬던 것처럼 그녀는 어디에서도 오래 일할 수 없었다.

그러던 중에 그를 만났다. 슈렐라이라고 하는 젊은 사내는 추방당한 미르미돈부터 등이 구부정한 노마법사까지, 기묘한 동료들을 이끌고 모험을 떠나고 있었다. 슈렐라이는 그녀를 받아들였다. 처음에는 살기 위해서 시작한 모험이었다.

점점 라네르크는 무서워졌다. 슈렐라이와 그 동료들은 하나같이 다 좋은 사람들이었다. 이런 사람들에게조차 훗날 자신에게 해를 입을 것이다. 그러기 전에 라네르크는 몰래 떠나기로 했다. 하지만 슈렐라이는 감이 좋은 사내였다. 떠나던 라네르크를 붙잡고 이유를 물었다. 그때 라네르크는 두통이 왔다. 능력이 발동하는 신호였다. 이윽고 슈렐라이는 환상에 걸렸다.

하지만 이게 어떻게 된 일인가? 슈렐라이는 스스로 환상을 이겨냈다. 아니, 환상 속에서도 그녀만을 바라보고 있었다. 그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일을 그가 해낸 것이다. 슈렐라이는 이제 괜찮다며 그녀를 끌어안았고, 라네르크는 말없이 그의 품에서 눈물을 흘렸다.

라네르크는 드디어 안식처를 찾았다.

시간이 지나 라네르크는 슈렐라이와 사랑하는 사이가 되었다. 제이컨트와의 전쟁 도중이었으나 약혼반지를 주고받기까지 했다. 정식으로 맺어지는 것은 전쟁이 끝난 다음이었다.

제이컨트의 대육군이 마침내 물러났다. 바이르센에 영웅이 탄생했고, 시민들은 기뻐했다. 모든 게 잘된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두 사람이 하나가 되는 일은 두 번 다시 없었다.

로달긴Edit

(작성 예정입니다.)

로이하, 바이르센의 별Edit

세상의 쓴맛을 보고 한 번 절망했던 노마법사는 한 소년을 만나 용기와 도전의식을 얻었다. 그로부터 10년 뒤, 노인은 한 나라를 대표하는 궁정마법사가 되었고, 소년은 영웅이 되어 있었다.

(작성 예정입니다.)

첼간Edit

(작성 예정입니다.)

테오, 불멸자Edit

기사가 되고자했던 소년은, 결국 기사가 되지 못했다.

테오는 사생아였다. 어머니의 사랑이 없다는 걸 전부 매꿀만큼 아버지는 자신을 소중히 여겨주었다. 테오는 아버지가 자랑거리였다. 아버지는 과거에 기사였다. 사고로 다리를 잃어 은퇴한 지금은 고향에서 작은 여관을 꾸리고 있지만, 집 한구석에는 뽀얗게 먼지가 쌓인 검과 갑옷이 있었다.

테오는 아버지의 뒤를 이어 기사가 되고 싶었다. 꿈 많은 소년은 기사학교를 목표로 날마다 연습했고, 소년의 아버지는 아들을 자랑스럽게 여겼다. 소년의 검술은 날이 갈 수록 늘어만 갔다. 어느 날, 테오의 연습을 바라보던 아버지는 아들에게서 전성기 때의 자신을 보고서 그만 아들을 끌어안았다. 이제 조금만 더 자라면 테오는 빳빳한 기사학교의 제복을 입고 생도 배지를 달고서 이 자리에 설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테오의 아버지는 미처 그 모습을 보지 못한 채 숨을 거두고 만다. 테오가 10살 때의 이야기였다. 테오는 기사학교 제복 대신 검은 상복을 입고 아버지를 마주하게 됐다. 장례식이 끝난 후 테오는 유일한 친척이었던 작은아버지에게 맡겨졌다.

그곳에서 테오는 다시 한 번 기사의 꿈을 불태우지만, 작은아버지는 딸린 식구가 너무도 많았다. 그곳에서 테오는 천덕꾸러기 신세였고, 그럴 때마다 아버지의 검과 갑옷을 보며 눈물을 참아왔다. 그러던 어느 날, 그 모습을 본 작은아버지는 불같이 화를 냈다. 빨리 나가서 일이나 돕지, 무슨 허튼 꿈을 꾸고 있는 거냐며 테오를 야단쳤다. 그리고는 아버지의 검과 갑옷을 모조리 팔아버리려고 했다. 그러자 테오는 죽기살기로 아버지의 긍지를 지키려 했다. 하지만 작은아버지는 실낱 같은 긍지마저 박살내버리고 만다.

"전쟁에서 지고 돌아온 주제에 기사는 무슨 기사!"

그 말을 들은 테오는 보이는 게 없었다. 아무리 자신을 거두어준 은인이라곤 하나, 아버지는 자신의 모든 것이었다. 마침 테오의 손에는 아버지의 검이 있었다. 예상치 못한 공격에 작은아버지는 중상을 입는다. 테오는 그대로 검과 갑옷만을 챙기고 달아났다.

갈 곳을 잃은 테오는 그 길로 콜로세움에 입단하게 된다. 꿈이 좌절당하고, 아버지의 긍지마저 더럽혔다는 생각에 그저 죽을 생각으로 시합을 했다. 하지만 죽음의 신은 그의 편이 아니었다. 테오는 자신보다 머리 하나는 큰 어른들과 무시무시한 맹수들을 상대로 연달아 이겨왔고, 콜로세움 챔피언의 자리에 올라 귀족들로 하여금 엄청난 돈을 오가게하는 유명인이 된다.

하지만 그가 유명해지면서 과거에 작은아버지를 베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는 바람에 더는 콜로세움에 있을 수 없게 되었다. 테오는 결국 검투사에서 용병으로 전향하게 되었다. 테오는 콜로세움과 마찬가지로 여기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챔피언 출신의 용병은 불멸자라는 칭호를 얻게 되었다.

그리고 어떤 임무에서 생애 처음으로 자신과 대등한 남자를 만난다. 그 이름은 슈렐라이. 무시무시한 삼격검을 가진 남자였다. 처음에는 적이었으나 자유분방한 이쪽 업계답게, 곧 의기투합해 등을 맞대고 싸울만큼 든든한 친구이자 동료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