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캐릭터 개요Edit

이름 율리오 민치
종족

오크(간디)

출신 자이델
성별 남성
나이 49세(대륙력 677년 4월 기준)
생일 8월 1일
신장 228cm
체중 198kg
인상도 +1

6기 최초 등장한 오크-노인-성기사. 판타지 세계관에선 흔한 오크 속성, 드문 노인 속성, 보통은 적으로 등장한다는 성기사 속성 등을 섞어낸 캐릭터이다. 오크 종족이 보통 전투적인 속성을 가져간다고 볼 때 이례적인 편. 보통 나이든 인물이 보여주는 현인 포지션을 가지곤 있으나 캐릭터 자체의 지능 수치가 낮아 "경험은 좀 있다." 정도로 평할 수준이다.

아마도 전직 광전사였거나 그에 상응하는 전투적인 삶을 살았을거라 추정된다. 아주 오래 전 있었던 어떤 전투에서 사로잡혔고 노예로 팔려갔으며 메이스타니아와 에이칸 사이 어딘가의 강제 노역장에서 반평생 가까이를 살았다. 지금의 성향은 강제 노역장에서 한 인간 선교사와 어울리게 되면서 생겨난 것으로, 나이 먹음과 복종하는 생활 등으로 전투적인 면모를 많이 잃은 상태에서 생겨난 의외의 면으로 보인다.

강제 노역장이 반란으로 무너질 당시 선교사를 탈출시키려다 실패하여 선교사는 목숨을 잃는다. 유해를 수습하고 유품을 챙겨 선교사의 고향이 있는 자이델로 향하게 된 것이 그의 역사에서 결정적인 순간이 되었다.

선교사의 유품을 인도받은 카이터의 사제들이 이 늙은 오크에게 신전 기사의 자격을 내려주게 된 것. 또한 선교사의 이름을 이어받게 되어 율리오 민치라는 이름을 물려받게 된다. 늙은 오크는 적잖게 당황했지만 태양신 신앙에 많이 감화되어 있던 터였고, 사제들의 제안을 받아들여 선교 기사로서의 새 삶을 시작하게 되었다.

그 직후부터 오늘날까지의 행적에 대해서는 거의 함구하고 있다. 에이칸과 디카르도 곳곳에서는 키 큰 수도승, 일몰에 사라진 용사 등 그를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몇몇 소문들이 맴돌고 있다.

베일에 싸인 행적은 케이오스의 유스턴에서 멈춘다. 유스턴의 언데드 사건에서 로즈베인 용병단과 함께 사건 해결에 힘썼고, 사건이 종료된 뒤 로즈베인에 가입하기를 청한다. 뜻밖이지만 4대 도시 사건의 직후 조우하게 된 리우 웬과 서로 알아보는 모습을 보인다. 이와 관련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디카르도에서의 행적에 대해서는 둘 중 어느 쪽도 말하려고 하지 않는다.

직업 및 평가Edit

주 직업 심판자
보조 직업 성기사
보조 직업 자유기사

탱크

현재까지 율리오 민치라는 캐릭터에게 유효타를 입힌 존재는 없었다. 여력을 모조리 방어력에 때려박은 구성에 혜성같이 날아와 얹힌 성기사의 직업기, 성무일도를 더한 결과 적으로 주문력 사용자가 나오지 않는 이상 뚫을 여지가 없을 지경. 이 캐릭터를 뚫는 적이 있다면 다른 캐릭터들은 한 두 방에 빈사에 이르는 피해를 입고 있을 것이다.

메인 캐릭터로는 상상을 초월하는 고난이도 캐릭터. 직업 선택은 다분히 전사적인 선택이지만 사실상 주문력 사용자 급의 행동력 풀을 가지고 있어 주도권이 떨어지고 타격 수도 2~3회를 넘기기 힘들다. 종합적인 타격력도 평균 이하로 공격하기보단 앞에서 얻어맞고 있어야 하는 캐릭터. 설상가상으로 속도까지 느려터졌다. 

지원관계Edit

가족(1) 리우 웬: "아저씨"라고 부르긴 하나 문자 그대로 들리기보단 조카가 삼촌에게 하는 소리처럼 들린다. 특별한 한두 사람 아니면 거의 다 싫어하고, 자기주장이 강한 리우 웬에게서 발견된 특이한 면모. 과거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가족(1) 리 이즌 디 시비어즈: 만난 기간을 대자면 별로 길진 않지만 리우 웬과의 관계를 통해 율리오 민치와 가까워졌다. 이들의 유사가족적 모습에서 리의 위치는 더욱 독특하다.시아버지와 며느리

우정(1) 테인: 연륜 있는 자들끼리 서로 통하는 부분이 있다. 테인의 현안이나 통찰력은 율리오도 한 수 접고 들어간다.

명대사Edit

"마허 씨! 아직 살아계십니까!!" - 24화, 여탕 입구를 몸통박치기로 부수며



기타Ed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