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캐릭터 개요Edit

이름

칸 파거스
종족

하프 자이언트(엔타니안/네피림)

출신 바이르센
성별 남성
나이 18세(대륙력 677년 4월 기준)
생일 12월 8일
신장 182cm
체중 96kg
인상도

+2

바이르센에서 나고 자란 건장한 체구의 바이르센용 해설전담청년. 개근엔 실패했지만 2기부터 등장한 대선배.

초창기에는 나름대로 훈남인 전사A였지만, 여행을 반복하면서 점점 캐릭터가 붕괴되어 개그캐릭터화했다. 나름 듬직했던 성격도 점점 둥글어지면서 4, 5기 시점에선 그냥 동네 바보로 전락. 유일한 아이덴티티가 그리아였지만, 2기 후반~3기에선 실비아에게 NTR물려준 채 사망했고 4기부터는 웨폰세이드 비중의 공기화와 함께 그냥 성벽이나 두드려대던 잉여A였다. 그러나 6기에서 다시 듬직한 성격으로 회귀. 해설 담당이라는 아이덴티티를 손에 넣었다추가사항 박식의 최고 수혜자 그리고 의외로 존댓말 캐릭터이기도 하다. 그리아한테만 안 쓴다.

칸은 바이르센의 산 속에서 한 산적에게 주워져 산채에서 자랐으며, 어릴때부터 남다른 신체능력과 튼튼한 몸을 가지고 있어서 다음 세대의 두목으로 여겨지고 있었다. 그러나 칸은 어릴적부터 전투나 약탈보다는 책을 읽거나 모험하는 것을 좋아했으며, 미래에는 산을 내려가 세계를 돌아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그럴 때마다 두목이나 간부들에게 혼이 나긴 했지만, 칸은 역시 산적질은 자신과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칸이 채 성인이 되기도 전, 칸이 속해있던 산적들은 정보의 혼선으로 일반 짐마차가 아닌 군용 보급물자를 습격해버렸고, 며칠 지나지도 않아 산채에 바이르센의 정규군이 나타나 일대의 산적들을 모두 소탕하기 시작했다. 칸은 두목과 함께 도망쳐, 비밀통로로 쓰고 있던 동굴로 피신한다. 그러나 그 동굴마저 파악하고 있엇던 바이르센 정규군에게 포위당해버리고, 반항할 새도 없이 두목이 사망하고 칸에게도 정규군의 검이 휘둘러진다. 그 순간, 칸이 딛고있던 바닥이 무너지면서 칸은 지하로 떨어져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을 수 있었고, 거기에서 잠들어있던 웨폰세이드- 그리아, 영원한 참수도끼를 만나게 된다.

이후, 어두운 동굴을 더듬거리며 빠져나온 칸은 어둠을 틈타 멀리 도망쳤으며, 그가 가졌던 희망대로 국경을 넘어 전 세계를 정처없이 돌아다니며 다양한 것들을 보고 배웠다. 그러면서도 자기단련을 통해 처음에는 그리아를 들지도 못했던 소년은 어느 새 그리아를 자유자재로 휘두를 수 있는 청년으로 성장했다.

정처없이 대륙을 떠돌던 칸은 용병으로써 활동하던 도중, 케이오스의 엘튼이라는 마을에서 츠카사 일행을 만나게 되고, 왠지 모를 편안한 분위기에 그들을 따라가기로 마음먹는다. 페로실비아유히캄프와 더불어 로즈베인 용병단의 창단 멤버.

직업 및 평가Edit

주 직업 야만용사
보조 직업 무사
보조 직업 수호자

전사 계열에 집중된, 방어와 공격이 모두 뛰어난 중전차 같은 스타일.

주 직업인 야만용사는 양손무기- 특히 도끼를 사용하는 모든 직업군에게 더없이 좋은 직업인지라 첫 등장 시부터 그리아를 파트너로 삼고 있었던 칸이 야만용사를 주 직업으로 삼게 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었다. 무사와 수호자를 지니고 있어, 적의 공격을 손쉽게 막아내면서 자신의 공격력을 높여 차근차근 압박해가는 슬로 스타터.

전용 무기인 그리아가 대놓고 무사 전용으로 디자인되어 있어서 성능 자체만 놓고 보면 상당히 좋은 편. 사실상 칸의 메리트는 모조리 그리아, 영원한 참수도끼에서 나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리아가 본체고 칸이 덤 그리아의 철상가상에 의해 사실상 내구도 걱정 없이 무사의 기술들을 남용할 수 있으며, 무기 막기를 무한히 사용 가능한 것이 최대의 장점. 또한 대형으로 취급되기 때문에, 회피를 포기하고 방벽의 자세와 무기 막기를 통한 철벽농성으로 적의 공격을 받아내면서 매 턴 기력이 되는 만큼 무기 강화를 쌓아 역공하는 식으로 운용이 가능하다.

써놓고 보면 좋은 것 같지만 사실은 활용도가 수비전 이외엔 제로에 수렴한다. 일단 대형 취급인데다가 본인의 능력치 때문에 명중 수치가 낮아서 공격이 잘 맞지 않는다. 캄프랑 오십보 백보 수준. 더 문제는 칸이 그리아를 드는 순간부터 대형으로 취급되기 때문에 안 그래도 낮은 명중이 크기 보정을 받아 캄프보다 못한 나락으로 굴러떨어진다. 회피형 적에게는 아예 손도 못대는 수준. 그나마 대형 취급 덕분에 명중만 하면 큰 피해를 줄 수는 있지만, 그 명중이 힘들어서야 이야기가 되질 않는다. 무기강화를 통해 명중을 보정해도 불안한 것은 마찬가지.

메인 캐릭터로 활약하기엔 아무래도 부족한 점이 많으며, 가장 좋은 것은 이동력이 높으면서 방어가 약하고 회피에 의존하는- 리 이즌 디 시비어즈나 퀴레루마리아같은 캐릭터가 보디가드짝패로 기용하는 것. 짝패 상태에서 즉시 방벽의 자세를 켠 칸을 데리고 다니면서 적의 공격에 맞거나 원거리 공격의 타겟이 되었을 때 대신방어를 선언하면 피해를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다. 또한 공격 실패로 인한 반격을 맞더라도 칸으로 대신방어를 선언한 다음, 칸의 종족 특성인 반격의 거성으로 재차 반격이 가능해 공격 기회를 보다 많이 얻을 수 있다.

무사의 상향으로 향후 대우가 달라질 수도 있는 캐릭터그리아는 매번 상향되는데 늘 칸이 문제다.

지원관계Edit

  • 우정(1) 그리아, 영원한 참수도끼: 바이르센의 동굴 속에서 만나, 4년간 계속 여행을 같이 해온 파트너. 때문에 서로 신뢰도가 높...나?
  • 우정(1) 나루카제 츠카사: 케이오스 시골에서 우연히 만난 여자 같은 남자애. 어리지만 성실하고 착실한 것이 장하며, 도와주고픈 느낌이 든다.
  • 우정(1) 캄프: 친우라기보단 악우에 가까운 느낌. 서로 둔기를 쓴다는 점도 그렇고, 야만용사라는 직업이나 힘에 의존한 전투방식, 시궁창같은 명중튼튼한 몸 등 닮은 부분이 많아 서로를 라이벌로 여기는 듯 하다.

명대사Edit

칸 씨는 워리어인가? "아니요. 파이터입니다." 레벨이? "아, 2입니다." - 2기, 칸이 막 동료가 된 시점

"아까부터 듣자듣자하니까 하는 말이 개 사촌인데..." - 10화, 시비를 걸어오는 제프에게

"츠카사! 당신의 단원들이 돌아왔소!!" - 16화, 임무를 끝마치고 예정보다 빨리 귀환해서

기타Edit

  • 의외라고 할 수 있겠지만, 도끼를 쓰는 힘캐에 야만용사인데다 산적 출신인 주제에 의외로 인텔리하다. 말재간이 좋으며 잔지식이 많고 성실한데다 성격도 나쁘지 않다. 딱히 과묵하지도 않고. 생긴것과 성격이 일치하지 않는 타입.
  • 산적 출신이라 그런지 둥글둥글한 성격에 비해 폭력이나 잔인한 일에 거부감이 없다. 또한, 본인이 산적 출신임에도 산적을 좋게 보지 않는데 삶이 궁하면 모를까 그저 편하게 살기 위해 산적질을 하는 것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고. 같은 이유로 고향이었던 산채가 전멸한 것도 인과응보라고 생각하기에 딱히 원수를 갚는다거나 원한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바이르센 정규군은 좀 불편하게 생각한다.
  • 현재로써는 상상할 수 없지만, 사실 예전엔 포션 패스라는 기술로 포션을 던져주는 보조 캐릭터 기믹까지 쓸데없이 가지고 있었다. 현재도 물약을 애용한다는 식의 잔설정이 남아있지만 물약을 살 돈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