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캐릭터 개요Edit

이름 하야 트리거
종족

엘프(할트리드)

출신 케이오스
성별 여성
나이 160세(대륙력 677년 4월 기준)
생일 7월 23일보다 하루 빠른 생일
신장 170cm
체중 62kg
사이즈 B79-W56-H83
인상도 +7


하야 트리거는 과거 고귀하며, 우수한 하이엘프였다. 그녀는 타고난 활 솜씨로 일족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또한 독서를 즐겨 얌전하고 기품있는 아가씨로 귀하게 자랐다. 그리고 그런 그녀에게도 남에게 말 못할 비밀이 있었다.


"난 분명 그런 것에 대해 보거나 들은 기억이 없는데, 무심코 머릿속에 떠올라 지워지지 않는거야. 처음엔 너무 무서웠지, 하지만 익숙해지고보니... 무서울 정도로 즐거워서 빠져나올 수 없게 되었어."


그녀는 야한 망상에 중독 되어있었다. 때때로 찾아오는 망상은, 일상생활에 영향을 줄 정도로 그녀의 정신을 강하게 지배했고, 그녀가 그러한 증상에 익숙해지자 그것은 이미 상상속의 행위로 멈출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그녀의 첫 경험은 근처 마을의 인간 남성이었다. 여느때처럼 찾아온 야한 망상속에서 알고 지내던 친한 인간에게 고백을 받게 되자, 반쯤은 취한 것 같은 상태로 그녀는 몸을 허락했다. 하지만 그녀는 첫경험 이후 만족은 커녕 오히려 허무함이 마음을 가득 채우는 것을 느꼈다. 자신이 원했던 것은 이런 것이 아니었던 걸까.
그녀는 성인이 되어 고향숲을 떠나 여행을 시작했다. 여러 남자를 만나 사귀며, 때때로 망상을 실제로 실천했지만 여전히 만족할 순 없는 나날들...
인생의 터닝포인트는 케이오스의 어느 숲 속에 자리잡은 한 엘프 일족의 마을을 방문했을 때 찾아왔다. 당시 그녀는 숲에서 나쁜 몬스터에게 당할 뻔한 어린 엘프 소녀를 구해준 답례로 마을에 초대받아, 마을의 장로가 직접 맞이해주는 상황이었는데...
하야는 어이없게도 그곳에서 자신의 성 정체성을 깨닫고 말았다. 마을의 장로는 젊은 여자 하이엘프로, 하야는 그녀에게 첫눈에 반하고 말았다. 처음 느껴보는 감정의 소용돌이에 당황하면서도, 속으로 납득할 수 있었다. 그동안의 세월 속에서 자신에게 부족했던 무엇인가를 찾아낸 것이다.
하야는 마을에 계속 머물며 장로와의 친분을 이어갔다. 장로는 일생을 활에 매진한 자로 활에 훌륭한 재능을 가진 하야에 관심을 보였고, 하야 또한 그러한 점을 이용해 장로와의 인연을 깊게 만들 수 있었다.
마을에서의 특별한 만남은 장로가 끝이 아니었다. 장로와의 친분이 어느정도 쌓이자 그녀는 일족과 마을의 수호신으로 여겨지는 특별한 존재와의 만남을 갖게 되었다. 진정한 주인을 만나면 이 세상 무엇보다 강한 활이 되어 모두를 지켜준다는 소녀, 레르네트와의 만남. 그 어린 엘프 레르는 바로 하야가 이 마을에 들어올 때 구해줬던 소녀였다. 레르는 그 이후 하야에게 호감을 갖고 있었던 터라, 둘은 금방 친해질 수 있었다. 레르네트는 벙어리였지만 여느 엘프보다 똑부러지고 착했다.


그러던 어느날, 마침내 하야는 장로와의 술 자리에서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게 되었다. 장로는 깜짝 놀라면서도, 온화한 목소리로 하야의 고백을 부드럽게 거절했지만... 하야의 쿠크다스 멘탈은 난생 처음 겪어보는 사랑의 거절에 산산이 부서져버렸고, 그녀는 몇 시간 후 자신이 활로 변한 레르네트를 가지고 장로와 다수의 엘프들에게 쫓기고 있는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다.
"이게 무슨 일이야, 도대체?!"
정신을 차린 하야는 목숨 걸고 쫓아오는 추적자들을 상대하던 중 실수로 한 명의 목숨을 잃게 만들고 말았다.
"하야 트리거, 역시... 나에게 접근하여 친해진 것은 우리 일족의 수호신을 빼앗는 게 목적이었구나! 같은 엘프로서 네년을 도저히 용서할 수가 없다!"
어이 없는 오해였다. 하지만 그녀는 술에 취한 자신이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저지른 것이라고 빠르게 이해했고, 그 상황에서 최선의 선택을 내렸다.
'잘 있어, 나의 첫사랑...'
하야는 온 힘을 다해 도망치는 데에 성공했지만, 한 일족의 보물을 훔친 이상 끝 없이 도망쳐야 했다.
[술 마시면 장난이 아니야. 나를 덮친 건 기억하고 있어?]
어느 새 엘프의 모습으로 돌아온 레르네트가 바닥에 쓴 글씨를 보며 하야는 멋적은 미소를 지으며 물었다. 왜 자신을 순순히 따라온 건지...
[너가 나를 보면서 키워서 나중에 잡아먹으면 좋겠느니 하면서 덮치더니 갑자기 울면서 난 이제 더이상 이 마을에 못있으니 떠나야겠다고 하길래 나도 데려가 달라고 했고 너도 좋아하길래 계약을 맺고 따라온 거야. 장로에게는 따로 말을 할까도 했지만 그 엘프는 나에 한해서 말이 안통하니까... 몇백년 동안 한 숲에서만 지내니까 도저히 못 살겠더라구. 더 넓은 세상을 보고 싶었어. 무엇보다 하야 너와의 여행이라면 결코 지루하지 않을 거고. 내가 위험하면 전처럼 구해줄 거잖아?]
하야는 조용히 눈을 감고 끄덕였다. 그녀는 자신의 의지로 따라와준 것이었다. 사랑했던 장로에게 마음을 거절당하고 이윽고 미움받아버린 하야에게 레르네트의 존재는 전에 없이 거대하게 다가왔다.
[그나저나 이름이 너무 차가운 느낌이야. 하야보다는, 머리모양 따라서나, 이름을 줄여서 하트라고 하는 게 더 어울려.]
너무나 따뜻한 배려였다.
"나도 그거 마음에 들어. 앞으로는 다른 사람한테 내 이름 소개할 때는 하트라고 해야겠다. 고마워 레르!"
와락 안겨오는 하트를 귀찮은 듯이 떼어내려는 레르네트... 둘은 그렇게 여행을 시작했다.

직업 및 평가Edit

주 직업
보조 직업
보조 직업

""

지원관계Edit

""

명대사Edit

""




기타Edit